성공회 람베스 통신

News & Musings from the Lambeth Conference 2008

성공회 람베스 통신 random header image

마지막 주 동정

July 30th, 2008 · No Comments · 동정

그러고 보니 람베스 회의 전반 일정과 과정에 대한 소개가 없었군요. 정신이 없는 탓입니다. 그리고 이 블로그가 매우 계획된 “공식적인 블로그가 아닌” 탓이기도 합니다.

다시 돌아보자면 우선 첫 주는 성서 연구와 캔터베리 대주교님이 이끄는 피정 (및 강연)으로 이뤄졌습니다. 피정 강연문은 독립된 책자로 곧 발간될 예정입니다 (편집본만 살펴 봤습니다만, 아직 공개되지 않아서 소개하지 않습니다.)

물론 모든 일정은 기도 생활에 맞춰져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참석하는 아침 기도가 오전 6시부터 시작되고, 7시 15분에는 각 관구가 이끄는 성찬례가 있습니다. 저녁 기도가 있고, 일정이 다 끝나는 시간인 밤 9시 45분에 끝기도(밤기도)가 있습니다. 물론 참석은 자율적입니다만, 많은 분들이 성찬례와 저녁 기도에 참석하고, 여전히 끝기도 참석하는 분도 적지 않습니다. 이 모든 예배 준비를 위해서 세계 성공회 여러 수도회의 수녀님들과 수사님들이 예배 기획 및 준비 팀이 되어 이끌고 있습니다.

둘째 주는 본격적인 “인다바 그룹” 논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미 그 원칙과 내용을 상세히 소개한 바 있거니와, 이는 이번 람베스 회의를 과거의 다른 람베스 회의와는 전혀 다르게 만드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분명 호불호가 있는 듯 합니다. 물론 세션마다 주제가 마련되어 있지만, 너무나 광범위한 주제들인데다, 예전과는 달리 어떤 결의안(resolution)을 만들지 않는다는 면에서 말이지요. 어쨌든 로완 대주교님은 이 과정을 통해서 우리 안에서 서로 지속적인 경청과 대화의 훈련, 그리고 서로 다른 우리가 처한 다양한 맥락을 이해하면서 우리의 안목을 넓히기를 부탁하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셋째 주는 정말로 뜨거운 햇살과 더운 날씨로 시작되었습니다. 바깥 공기만이 아니라, 머리와 마음 속도 한껏 달아 오르는 마지막 주입니다. 현재 세계 성공회의 모든 논란이 되는 주제들이 이번 주에 맞춰져 있기 때문이지요. 이미 월요일부터 시작된 인다바 그룹 이후 진행된 “윈저 보고서 계속 토의”를 위한 전체 “공청회”(Hearing Conference)에서는 열띤 논란이 전개되었습니다. 이 부분은 곧 소개하겠습니다.

이 곳 팀의 일로 여러 주교님들과 관계자들을 인터뷰하고, 길에서 마주치거나, 함께 식사하는 순간이나, 차 마시는 동안에 들어보고 나누는 이야기를 보면, 최소한 여기에 참석한 분들은 세계 성공회의 지속적인 “대화의 과정 안에서 함께 걸어가는 일”에 대해서 동의하고, 어떤 갈등이 있더라도 함께 가자는 희망을 갖고 있는 듯 합니다. 그렇지 않은 분들이 있긴 하지요. 하지만 이런 목소리는 최소한 이 곳에서는 소수라는 생각이 확연합니다. 아마도 그래서 이른바 “보수파”라 자처하시는 분들은 다른 언론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하는지도 모릅니다. 뉴스의 초점이 되면 될 수록 좋을테니까요.

잠시 틈을 타 식당에 앉아 올렸습니다.

곧 다시 뵙지요.

Tags:

0 responses so far ↓

  • There are no comments ye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