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람베스 통신

News & Musings from the Lambeth Conference 2008

성공회 람베스 통신 random header image

Entries from August 2008

블로그를 접으며 - 감사의 말씀

August 15th, 2008 · 4 Comments · 동정, 블로깅, 여정, 일상

품었던 계획에 비추면 보잘 것 없으나, 부족한 대로 이 블로그를 접습니다. 한동안의 외유가 끝나는 시점입니다. 그동안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특별히 여러모로 후원해 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주신 성원에 못미쳤지만 널리 헤아려 주십시오. 그 따뜻한 마음들에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립니다.
각지에서 댓글로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데 큰 힘이 되었습니다. 서로 소통하고 격려하는 모본을 [...]

[Read more →]

Tags:

Lector, si monumentum requiris, circumspice

August 15th, 2008 · No Comments · 동정, 블로깅, 여정, 일상

세인트 폴 대성당 크리스토퍼 렌 묘비명에 대한 찬반 논란 - 결국에 간단한 내용만 적기로 했다…. 또하는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것에 대한 것을 기뻐하고 향유하는 일 며칠 동안 런던에 머물면서 나는 그 향유에 대한 갈망으로 여러 박물관과 미술관을 돌아 다녔다.

[Read more →]

Tags:

새로 올린 글 목록

August 15th, 2008 · No Comments · 동정, 블로깅

미처 마치지 못하고 끄적거려 놓은 것들을 정리하는 일이 만만치 않습니다. 돌아와서도 몽롱한 정신때문에 집중할 수가 없었고요. 이제야 정신을 차리면서 포기할 것을 일찍 내려 놓고, 몇가지만 다시 정리해서 올렸습니다.
일정에 따라 소식과 관련 글을 올린 탓에 첫 화면에 잡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여기에 최근 새로 올린 글의 목록을 적고 연결합니다.

성공회 전통과 생명의 둥지 - 두 조상(彫像)을 보며
한국 성공회 [...]

[Read more →]

Tags:

성공회 전통과 생명의 둥지 - 두 조상(彫像)을 보며

August 5th, 2008 · No Comments · 동정, 신학, 일상

말보다는 풍경 하나가 더 많고 깊은 것을 전해주는 일이 많다. 회의 기간 동안 캔터베리 대성당에 여러 차례 방문했다. 첫 방문 때부터 내 눈을 사로 잡은 것이 있다. 캔터베리 대성당 외부 벽에 세워져 있는 여러 조상(彫像)들이다.
맨 처음 눈길을 잡는 것은 목이 잘려나간 조상이었다. 바로 순교자인 토마스 베케트 캔터베리 대주교(1118-1170)이다. 사실 왕권(헨리 2세)과 대결하여 순교당했던 탓에 캔터베리 [...]

[Read more →]

Tags:

한국 성공회 여성들에게 - 여성 주교 두 분의 격려사

August 5th, 2008 · No Comments · 동정, 이슈, 인터뷰

람베스 회의가 끝난 직후의 시점에서 세계 GFS 회의가 서울에서 진행되고 있다. 익숙치 않을 영문 이니셜을 돌아보거니와, “소녀들의 친구 모임”(Girls’ Friendly Society)라고 하면, 그 구성원들의 면모와는 언뜻 아귀가 맞지 않아 보이지만, 모든 여성을 젊고 발랄하고 표현하는 말이라 치거나, 혹은 “마음만은 소녀”인 젊은 여성들을 대변하는 모임으로 생각하면 그리 낯설지 않을 법하다. 실은 어려움에 처한 10대 여성들의 삶을 [...]

[Read more →]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