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람베스 통신

News & Musings from the Lambeth Conference 2008

성공회 람베스 통신 random header image

람베스 회의 폐회 미사 - 설교

August 4th, 2008 · No Comments · 인다바

람베스 회의는 캔터베리 대성당에서 열린 폐회 미사로 마감했다. 회의를 둘러 싸고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고들 보도되곤 했다. 사실 회의 안 사정을 보면 평온하지만 힘들었고, 가볍게 누리는 듯했지만 여전히 표현할 수 없는 무거움들이 있었다. 그렇다. 실제로 말이 많았다. 그러나 그것은 자신들의 신앙 경험과 사목 경험을 나누기 위한 “말”들이었다. 아직은 이런 말과 그 이후의 행동들에 희망을 걸어볼 일이다.

캔터베리 대주교는 폐회 설교에서 “우리 신앙인들이 가져야 할 이야기들”에 대해서 말씀하셨다. 우리가 증언해야 할 이야기 무엇이느냐는 것이 우리 모든 말과 행동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겠다. 세상 안에서 우리의 이야기를 증언하는 삶, 특히 세상이 빈곤과 질병, 불의를 물리치는 일 속에서 일어나는 이야기가 우리의 증언이 되기를 바라셨다. 그 증언의 이야기는 항상 전례의 삶 속에서 새롭게 될 것이다.

이제 우리 회의를 마감하는 처지에 우리는 우리 모두의 생각과 성찰과 기억과 절망과 우리의 희망을 이 전례 안으로 가지고 옵니다. 이 전례의 공간이야 말로 우리의 이야기를 말하여 뭔가 새로운 것을 만들기에 적합한 곳입니다. 우리는 어떻게 하느님의 말씀이 사람이 되셔서 우리 안에서 사시며, 당신을 바치기 전날 밤에 빵을 들어 떼고 나누었던 이야기를 말합니다. 우리는 우리에게 뭔가 변화를 만들어 내고, 우리를 화해시키고, 그러면서 좀더 깊은 의미에서 우리를 당신의 식탁에 초대하시 함께 나누게 하시고, 그분의 마음에 더 가까이 가도록 하는 좀더 깊은 사건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아버지의 마음에 더 가까이” 가는 일이 일어나는 사건입니다.

여기 이 성찬례 안에서 우리는 - 우리 서로는 - 어떤 새로운 일이 일어나는 사건을 경험합니다. 다만 빵과 포도주와 우리 자신이 변할 뿐만 아니라, 세상 전체가 변화되는 어떤 사건 말입니다. 그것은 바로 여기 우리 안에 종말의 시작이 있고, 모든 창조의 희망이 실현되고, 모든 사람, 모든 현실이 이 쪼개진 빵과 함께 나눈 포도주 안으로 이끌려 오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이 시간, 그리고 매번 드리는 성찬례 안에서 드리는 우리의 이야기요 노래입니다. 부활의 삶은 바로 거기에 주어져서 우리를 강하게 합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우리의 이야기를 새롭게 합니다. 우리는 확신을 갖고 나아갑니다. 우리가 체험하는 현실은 예수의 진리와 예수의 사랑이라는 쪼개진 빵으로 새로운 깨달음이 일어납니다. 샘물이 터져나와 사막이 꽃을 피웁니다. 성령이 넘쳐 나는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Tags:

0 responses so far ↓

  • There are no comments ye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