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람베스 통신

News & Musings from the Lambeth Conference 2008

성공회 람베스 통신 random header image

한국 성공회 여성들에게 - 여성 주교 두 분의 격려사

August 5th, 2008 · No Comments · 동정, 이슈, 인터뷰

람베스 회의가 끝난 직후의 시점에서 세계 GFS 회의가 서울에서 진행되고 있다. 익숙치 않을 영문 이니셜을 돌아보거니와, “소녀들의 친구 모임”(Girls’ Friendly Society)라고 하면, 그 구성원들의 면모와는 언뜻 아귀가 맞지 않아 보이지만, 모든 여성을 젊고 발랄하고 표현하는 말이라 치거나, 혹은 “마음만은 소녀”인 젊은 여성들을 대변하는 모임으로 생각하면 그리 낯설지 않을 법하다. 실은 어려움에 처한 10대 여성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모임으로 시작됐다. 세상의 반쪽인 여성들이 다른 찌질한 반쪽인 남성들에게 도전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응원을 보낸다.

그나저나 여성 독자들에 대한 변명에서 약속한 바가 있거니와, 언급했던 두 분을 짦게 만나서 동영상 인사말을 녹화했다. 여러 좋지 않은 조건때문에 그리 만족스럽지 못했으나, 몇달 전 갓 성품받은 여성 주교 한 분과, 연륜이 녹록치 않은 또 다른 한 분에게 한국 여성들을 위한 격려의 말씀을 부탁했다.

우선 케이 골드워시 주교(the Rt. Rev. Kay Goldworthy). 이 분은 호주 성공회 최초의 여성 주교로, 퍼스 교구의 보좌 주교이다. (꽉찬 일정과 또다른 인터뷰로 이미 목소리가 잠길 정도로 피곤했는데도 흔쾌히 응해 주셨다.)

인터뷰 번역: “제 이름은 케이 골드워시입니다. 호주 서부 해안에 있는 퍼스(Perth) 교구에서 왔습니다. 람베스 회의에 오기 두 주 전에 저는 한 한국 남자분에게 견진을 주었습니다. 그분은 공부하러 왔던 학생이었는데, 우리나라에서 그리스도교 신앙을 갖게 되었고, 작은 교회의 교인이 되었습니다. 정말 즐거운 일입니다. 또한 한국에 계신 여성 사제들에게 인사를 드립니다. 여성 사제로서 잘 활동해주시기를 바라며, 늘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여러분의 사목 활동을 지속해 나가길 바랍니다. 하느님의 축복을 빕니다.”

어렵게 만나 우중에 인터뷰한 빅토리아 매튜 주교 (the Rt. Rev. Victoria Matthew). 이 분은 캐나다 성공회 최초의 여성 주교로, 오랫동안 캐나다에서 일했으며, 최근 유방암과 싸워 이겼고, 최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 처치 교구장으로 초대받아 그리로 옮겨가게 되었다.

인터뷰 번역: “저는 빅토리아 매튜입니다. 저는 (캐나다의 주교로 일하다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교구장으로 이전하는 시기에 있습니다. 이 기회를 통해서 한국 성공회의 여성들에게 격려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여성들은 세상에 새로운 문을 열어주는 독특한 책임을 가지고서, 세상을 변화시키는 매개자가 되고, 좀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데 공헌하고 있습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이러한 소명을 신실하게 받아들여서 하느님의 뜻을 행동으로 옮기는 일에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Tags:

0 responses so far ↓

  • There are no comments ye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