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람베스 통신

News & Musings from the Lambeth Conference 2008

성공회 람베스 통신 random header image

Entries Tagged as '여정'

블로그를 접으며 - 감사의 말씀

August 15th, 2008 · 4 Comments · 동정, 블로깅, 여정, 일상

품었던 계획에 비추면 보잘 것 없으나, 부족한 대로 이 블로그를 접습니다. 한동안의 외유가 끝나는 시점입니다. 그동안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특별히 여러모로 후원해 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주신 성원에 못미쳤지만 널리 헤아려 주십시오. 그 따뜻한 마음들에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립니다.
각지에서 댓글로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데 큰 힘이 되었습니다. 서로 소통하고 격려하는 모본을 [...]

[Read more →]

Tags:

Lector, si monumentum requiris, circumspice

August 15th, 2008 · No Comments · 동정, 블로깅, 여정, 일상

세인트 폴 대성당 크리스토퍼 렌 묘비명에 대한 찬반 논란 - 결국에 간단한 내용만 적기로 했다…. 또하는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것에 대한 것을 기뻐하고 향유하는 일 며칠 동안 런던에 머물면서 나는 그 향유에 대한 갈망으로 여러 박물관과 미술관을 돌아 다녔다.

[Read more →]

Tags:

증언과 성찬례, 그리고 순교

August 4th, 2008 · 1 Comment · 동정, 여정, 이슈, 일상

개회와 폐회 성찬례는 모두 캔터베리 대성당에서 있었다. 이 두 성찬례에서 나는 똑같은 분들때문에 두번 눈물을 흘렸다.
개회 미사의 복음 순행은 가히 감동적이었다. 멜라네시아 솔로몬 군도의 프란시스칸 수사님들과 수녀님들이 전통 복장과 그들의 전통 음악에 따라 피리를 불고 노래를 하며, 작은 카누에 복음서를 싣고서 신자들 가운데로 복음 순행을 했다. 왜 그 광경에 눈물이 났는지 나는 모른다. 그저 돌로 [...]

[Read more →]

Tags:

버클리에서 캔터베리까지 3

July 15th, 2008 · No Comments · 블로깅, 여정

캔터베리역까지 가는 열차 안에서 미처 끝내지 못했던 [람베스 통신] 블로그를 손보기로 했다. 욕심을 내자면 한도 끝도 없는 일이다. 누가 도와주는 것도 아니고. 제가 좋아서 하면 고생하는 줄도 모른다. 그 사이 몸은 축나겠지만…
 

[Read more →]

Tags:

버클리에서 캔터베리까지 2

July 15th, 2008 · No Comments · 여정

집을 나오기 전에 누구보다도 요한이와 다른 실랑이가 있었다. 아빠가 어딜 가는 걸 무지무지 싫어한다. 한차례 눈물의 이별식을 치르고 나서 공항가는 전철을 타기로 한다.
전철(BART)에 실은 몸은 거의 늘어졌다. 6주간 비운 집들을 정리하고, 다시 4주간이나 떠나 있어야 했으므로, 돌아와서 해야 할 일들이 많았다. 그런 처지에 감기 몸살에 걸려서 앓아 누워 며칠을 고생했다. 주일 미사는 콧물 범벅이 되어 [...]

[Read more →]

Tags: